만화, 영화, 애니, 소설, 세상사는 이야기

kagura.egloos.com

포토로그



[The Phantom of the Opera] 서양영화

영화소개

1860년 파리 오페라 하우스. 새로운 극단주 앙드레와 피르맹, 그리고 후원자인 라울 백작은 '한니발' 리허설을 감상하는 가운데 갑자기 무대장치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한다. 사람들은 오페라의 유령이 한 짓이라고 수근대고, 화가 난 프리마돈나 칼롯타는 무대를 떠나버린다.

발레단장인 마담 지리의 추천으로 크리스틴이 새로운 여주인공을 맡게 되고, 공연은 대성공을 거둔다. 크리스틴은 축하객들을 뒤로하고 대기실에 혼자 남게 되는데, 거울 뒤에서 반쪽 얼굴을 하얀 가면에 가린 채 연미복 차림의 팬텀이 나타나 마치 마법이라도 걸듯이 크리스틴을 이끌고 미로같이 얽힌 지하 세계로 사라진다.

크리스틴의 실종으로 오페라 하우스는 일대 혼란에 빠지고, 팬텀은 극단주에게 자신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시 크리스틴도 돌려보내지 않고 큰 재앙을 내리겠다고 경고한다. 그러나 기회를 주겠다며 크리스틴을 돌려보낸 팬텀과 달리 극단은 그의 협상을 모두 무시하고, 오페라 하우스는 괴사건에 휘말리며 문을 닫기에 이른다.

한편, 지하세계에 끌려갔다 온 후 크리스틴은 팬텀의 공포에 날마다 시달리고 크리스틴을 위로하던 라울은 그녀와 사랑을 맹세한다. 이들의 대화를 엿들은 팬텀은 사랑과 질투에 싸여 복수를 결심하는데… 과연, 오페라 하우스와 팬텀에게는 어떤 비밀이 숨겨진 것일까?

토요일 조조로 본 영화로, 이것저것 할인을 받아서 영화보고 밥까지 먹고도 든 돈은 4,1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본 영화입니다. 누구나 제목정도는 들어본적이 있을 오페라의 유령은 "노란방의 비밀"을 쓴 추리작가 가스통 르누의 원작으로 오페라라는 소재덕분에 여러차례 뮤지컬로 제작되어 사랑받았던 작품입니다. 추리소설 작가의 원작과 괴이한 분위기덕분에 그 후 여러 추리물에서도 모방범죄처럼 많이 등장했습니다. (만화 "김전일의 사건수첩"에서도 최초의 에피소드이고 최초의 소설판 에피소드이기도 했습니다.)지금은 뮤지컬로써의 이미지가 워낙 강한 편입니다.

뮤지컬의 제작자가 직접 영화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음악은 무척 좋습니다. 계속 뇌리에 남는 음악도 몇개 있었고 처음 들었을 때는 별로인데 나중에 자꾸만 생각나는 음악도 있어서 전반적으로 음악적인 면은 무척이나 좋습니다. 스토리부분은 비록 원작이나 뮤지컬을 보지 못했기때문에 비교하기 힘듭니다만 중간부분이 다소 지루하고, 마지막 결말부분도 실망스러웠습니다. 팬텀의 마지막 회개하고 여주인공을 보내주는 모습은 끝까지 여주인공을 붙잡으려는 고도의 심리적인 계략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되더군요...(거기 안넘어가는 여주인공을 보면 역시 강한 여자라는 걸 느끼게 됩니다.)영화만의 오리지널 요소라는 팬텀의 과거는 개연성이 부족하여 오히려 실망스러웠습니다. 일단 원작을 한번 보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뮤지컬을 보기는 쉽지 않을 테니까요...)영화자체는 아니지만 음악때문에 DVD구입은 약간 생각해보아야 될 것같습니다.

잡담겸 말하면 조조에 영화보는 사람들이 무척 많습니다. (오페라의 유령도 거의 매진이었습니다.) 물론 싸게 보는 게 좋기는 하지만 황금같은 휴일에 일찍 일어난다는 것도 만만치 않은 일이라서 예전에는 별로 많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경기가 어렵다보니 다들 싼 거 보려고 그러는 건지... 영화보는 사람들이 늘어서 그러는 건지 잘 모르겠더군요... 메가박스에서 조조 보실 분들은 미리 예약을 하시거나 조금 일찍 가서 표를 구하시는 게 나을 것같습니다.

덧글

  • 산왕 2004/12/13 16:28 #

    근래에는 조조도 일찍 안 가면 표가 없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