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영화, 애니, 소설, 세상사는 이야기

kagura.egloos.com

포토로그



[2012] 서양영화

고대 마야 문명에서부터 끊임없이 회자되어 온 인류 멸망. 2012년, 저명한 과학자들은 오랜 연구 끝에 실제로 멸망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음을 감지하고 각국 정부에 이 사실을 알린다. 그리고 곧 고대인들의 예언대로 전세계 곳곳에서는 지진, 화산폭발, 거대한 해일 등 각종 자연 재해들이 발생해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최후의 순간이 도래한다. 한편, 두 아이와 함께 가족 여행을 즐기던 잭슨 커티스(존 쿠삭)는 인류 멸망을 대비하기 위해 진행해 오던 정부의 비밀 계획을 알게 되는데... 과연 잭슨이 알아차린 정부의 비밀 계획은 무엇인가? 2012년, 인류는 이대로 멸망하고 말 것인가?

재난영화의 대가 롤랜드 에머리히의 화제작 2012는 드디어 지구멸망이라는 대재난에 도전한다. 2012년이 인류멸망의 때로 잡히고 있는 것은 고대 마야 문명에 기록된 달력이 2012년 12월 27일로 끝나고, 천문학적으로 60만년에 한번 있다는 행성이 일직선으로 연결되는 때이기 때문이다. 실제로야 1999년 멸망이 결국 무로 돌아갔듯이(1999년도 천문학적으로는 행성들이 십자가 형상을 띄우는 때였다.) 2012년도 아무 일 없을 가능성이 높지만 영화 소재로는 최고 중 하나인 건 사실이다. 이 영화는 그야말로 재난영화의 기본에 충실한 영화다. 재난을 예고하는 위대한 과학자들. 재난에 살아남기를 선택받은 부자들, 재난속에서 등장하는 휴머니티, 붕괴돈 가족의 재결합까지 교과서적인 과정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난영화의 진정한 재미는 상상을 뛰어넘는 전개가 아니라, 스펙타클한 장면이라는 걸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극장의 큰 스크린에서 보여주는 지구 멸망의 장면은 모든 것을 압도하며 2시간이 넘는 상영시간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준다. 장담컨대 컴퓨터 화면에서 봤더라면 이영화는 잘해야 평작을 넘지 못했을 거다. 그러나 영화관의 대형화면에서 보여주는 압도적인 화면은 수작을 만들어냈다. 요런 영화를 좋아한다면 뭘 망설이고 있나? 가서 지구 멸망의 순간에 동참하시기 바란다.

그나저나 인당 탑승료가 10억유로라는데 탑승객들이 왜 이렇게 많은지 10억유로를 낼만한 사람이 이렇게 많단 말이야? 공식적으로는 세계 제일의 부자라는 빌게이츠도 만만치 않은 금액인데 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