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영화, 애니, 소설, 세상사는 이야기

kagura.egloos.com

포토로그



[4교시 추리영역] 한국영화

AM 11: 40 사건 발생!! 4교시 체육시간, 빈 교실에서 벌어진 살인사건, 범인을 잡지 않으면 내가 살인범이 된다! 전국 1등을 놓치지 않는 명석한 두뇌와 준수한 외모를 두루 갖춘 이른바 엄친아, 정훈! 어느 4교시 체육시간, 빈 교실을 지키던 중 평소 앙숙처럼 지내던 태규가 무참히 죽어있는 것을 발견한다! 사건의 정황, 그 전의 목격자, 동기 등 모든 것을 살펴봤을 때 살인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는 정훈 바로 그 자신일 수밖에 없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직면하는데!! AM 11: 50 사건 진행!! “결정해! 억울한 누명을 쓰고 살인자가 되든지, 나랑 힘을 합쳐 4교시 안에 범인을 찾든지” 반에서 왕따로 낙인 찍힌 채 친구도 존재감도 없이 ‘커튼마녀’로만 기억되는 추리광, 다정! 그 4교시 체육시간, 교실에 들어왔다가 처참한 태규의 시체 앞에서 피 묻은 옷을 입은 채 당황하는 정훈을 발견한다! 사건의 정황, 그 전의 목격자, 동기 등 모든 것을 살펴봤을 때 살인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는 정훈뿐! 진범을 찾거나 정훈이 진범이라는 확증을 찾기 위해 추리를 시작하는 다정! 종이 울리고 다른 사람이 시체를 발견할 때까지 남은 시간은 40분! 범인은 아직 학교 안에 있다!! 

40분동안 범인을 맞추어내는 추리영화. 현대를 배경으로 한 추리영화는 우리나라에서 무척 드물기 때문에 관심이 있었던 영화(추리 영화 자체가 많지 않긴 하다) 워낙 추리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재밌게 봤지만 살인범의 정체라든가, 이야기의 진행방식 등에서 약한모습이 많다. 아니 사실 코난도 아니고 40분이라는 시간범위 + 수업중인 학교라는 공간범위내에 범인을 찾는 추리물이라는 게 힘들수 밖에 없다. 이런 소재는 정말 추리물을 많이 만들어본 사람이 아니면 잘 살릴 수가 없는 소재. 추리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추리물의 발전을 위해 한번쯤 봐줄 수도 있을지 모른다. 아니면 그냥 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