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영화, 애니, 소설, 세상사는 이야기

kagura.egloos.com

포토로그



[인사동 스캔들] 한국영화

400년전 사라졌던 한 그림의 복원 프로젝트가 전국민의 관심 속에 세상에 공개된다. 복원에 성공한다면 한국 최고가로 경매될 것이 틀림없을 안견의 '벽안도'. 그 그림을 손에 넣은 미술계의 큰 손 갤러리 '비문'의 배태진(엄정화) 회장은 신의 손을 가졌다는 복원 전문가 이강준(김래원)을 스카우트하고 400억짜리 벽안도 살리기 작업에 나선다. 그러나 귀신 같은 손놀림으로 무엇이든 베껴내는 이강준과 원하는 그림이면 사기든, 살인이든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자신의 손에 넣고 마는 배태진의 마음속에는 서로 다른 속셈이 존재하는데... 프로젝트의 끝. 복원의 마지막 붓질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 벽안도의 온전한 모습이 드러날수록 슬슬 속내를 비치기 시작하는, 대한민국 미술계의 숨은 고수들이 등장한다. 미술계의 마당발이자 인사동의 살아있는 족보 권마담(임하룡), 위작 공장 호진사 사장(고창석), 한때 미술 복제시대를 풍미했던 국보급 복제 기술자 박가(손병호), 미술계의 실권을 잡고 있는 국회의원을 비롯 일본 거대 미술 컬렉션 또한 그들을 추적하는 서울시경 문화재 전담반 강형사(김병옥)와 최하경 형사(홍수현))의 끝을 알 수 없는 그림 전쟁 한판! 속이려는 자와 속는 자, 믿는 자와 배신하는 자, 지키려는 자와 가지려는 자! 본 것을 믿지 마라. 당신이 본 모든 것은 어쩌면 가짜일 수도 있다. 벽안도를 둘러싼 통쾌한 사기극의 한 판 끝은 어디인가?

인사동 스캔들이에요. 나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DVD로 나오는 걸 보니 흥행이 영 시원치 않았던 모양이에요. 미술품 복제라는 세계를 바탕으로 범죄의 재구성같은 작품을 만들려고 했었던 것 같은데 물고 물리는 시나리오나 툭툭 나오는 대사들은 참 괜찮은데, 악역을 맡은 배태진의 카리스마 부족과, 사기극을 다루면서도 집중되지 않고 클라이막스의 쾌감을 살려내지 못하는 편집덕분에 말아먹었습니다. 작전 같은 경우도 주인공 위기 이후로 시나리오가 붕 띄는 느낌을 주지만 그래도 황종구의 카리스마 로 잘 남어가는 반면에, 이 영화에서 악당역활을 맡은 엄정화는 미안하지만 부족하다는 느낌을 내내 줍니다. 다른 제작자를 만났더라면 정말 괜찮은 작품이 나올 수도 있었을 텐데 아쉽네요. 물론 아쉬운 건 아쉬운 거고 추천할 만한 작품은 아니에요.